송파여성문화회관로고

Home -교육사업 - 강좌검색/수강신청

강좌검색/수강신청

  • 강좌내용을 확인하신 후 ‘수강신청하기’를 클릭합니다.
  • [수강신청] 버튼은 수강신청 기간의 수강신청 가능 시간(09:30~23:00)에만 보입니다.
  • 수강신청 가능 시간 이전에 이 페이지를 열어두셨다면 [새로고침]을 하셔야 합니다!
강좌검색
 
 

누드드로잉자유회화반

 
누드드로잉자유회화반 수강신청
코드 A-03 강좌명 누드드로잉자유회화반
요일 시간 14:00-17:00
개강일 2018-01-03    
정원 20 수강료(3개월) 90,000원
강사 남영희 [강사소개] 강의실 문화1실(308호)

강사소개

  •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졸업(중등미술 2급 정교사 자격증 취득) 
    * 개인전 4회 개최 
    * 현 한국미협, 홍익여성화가회, (사)한국여류화가회, 숙란전, 화수회(드로잉), 송파미술가협회 자문위원 
누드드로잉자유회화반 수강신청
수강자격 1. 인체기초데생에 입문하고자 하는 분 2. 그림에 기초 이상의 소양을 가지신 분
교육목적 본 강좌는 예술의 영원한 주제, 인체 <누드>를 대상으로 하여 기초 데생,드로잉 ,크로키 등의 수준별 지도를 통해 수강자의 취미 생활 및 전문적 작품활동을 도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교육내용 전문작가 뿐만 아니라 미술대학생, 만화가, 디자이너,일러스트레이터 등을 아우르는 미술전공자들에게는 무엇보다 자연의 축도인 우리 몸에 관한 표현훈련이 꼭 필요하다. 인간의 몸을 통해 인식할 수 있는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비례에 대한 과학적 지식과 그 비례를 해석하는 문화적 지식이 같이 결부되어야 한다. 본 강의는 누드 드로잉<크로키> 훈련을 통해 우리 몸의 구조를 해부학적으로 이해하고 여러가지 재료를 사용하여 수강생 나름의 개성적인 표현방식을 개발하는데 주력한다.
교재명 교재비 0
재료비 모델료 별도 (3개월에 7만원정도이나 수강인원에 따라약간의 증감이 있을수있음)
비고 준비물:4B연필,크로키북,지우개 그외 각 개인이 선호하는 재료가능.(파스텔,수채화,목탄등)

이전페이지로  내강좌보기 

*수강신청 오류 발생시 [내강좌정보]를 클릭하세요!

강의계획표

강의계획표
교육내용
1주차 .인체누드 드로잉/3분30초,3분,2분30초,2분 크로키/
.순서대로 30분실기후 15분 휴식시간
.같은모델로 4주실기/누드크로키(드로잉)
2주차 .회원 각자의 실기 수준및 취향에 따라 재료및 소재,기법등의 재량권을 주어
편안한 마음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게 한다.
.누드 크로키(드로잉)
3주차 .전체적인 인체의 동세및 근육의 흐름에 유의하며 비례와 특징을 잡아 그리기를한다.
4주차

.인체의 전체적인 선의 유연함에 유의하며 빠르게 특징을 잡아 그리기를 한다.
.누드크로키
5주차 .모델 교체
.연필,목탄,유화물감,아크릴릭등 다양한재료 사용하여 재료에따른 각자 의 취향을 살펴본다.
.누드크로키
6주차 .인체의 전체적인 흐름과 선의 유연함을생각하며 그려본다.
.누드크로키
7주차 .동세와 양감,질감등에 유의하며 표현해 본다.
.누드크로키
8주차
.포즈를 취한 모델을 모든 위치로부터 입체적으로 관찰한후 표현한다
.누드크로키
9주차 .모델교체
'형체의 밸런스나 내포된 동세등을 충분히 표현한다.
.누드크로키
10주차 .인체의균형,동세,배경과의 조화,완성도에 대한 고찰
.누드크로키
11주차 .수강생 각자 나름의 개성적인 표현방식을 발휘할 수 있도록 주력한다.
.누드크로키
12주차 .작품 감상및 단상을 표현하도록 한다.
.누드크로키

* 마감된 강좌는 [수강신청]버튼이 보이지 않습니다.
* 비록 현황이 [마감]이더라도 인터넷으로 수강신청을 하신 분들이 신청을 취소하시거나,
  당일입금이 이루어지지 않아 신청이 취소되어 다시 접수가능한 상황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42길 5 (송파동) | 전화 02 2203 3330 | 팩스 02 418 3863
COPYRIGHT (C) 2017 SONGPAWOMEN’S CULTURE CENTER. ALL RIGHTS RESERVED.
GO
FAQ 오시는길 고객의제안 강좌안내 전단지보기 강사신청 강좌제안